본문 바로가기 주메뉴바로가기
Customer Support
Traditional market tour service

고객센터

문의

INQUIRY

지금 바로 새늘투어에 문의 해 보세요.

리더가 독서광이 되어야 하는 이유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뮤념뮤샹 댓글 0건 조회 2회 작성일 19-03-15 12:27

본문

 

제 생각에 가장 쉽고 효과적으로 실력을 키우는 방법은 바로 책을 읽은 것입니다 .

끊임없는 독서야말로 실력을 키울수 있는 최선의 방법입니다 . 통찰력은 결국 독서를 통한 사고력에서 나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입니다 . 좋은 결정을 내리는 의사 결정자는 대체로 다독가입니다 . 여러 분야의 책을 읽으면서 간접적인 경험의 폭을 넓혀높은 사람들이 좋은 결정을 내릴수 있습니다 . 독서는 관심의 영역을 확대하고 사고의 폭을 확장시켜줍니다 . 생각의 근육도 키워줍니다 . 판단력을 정교하게 만들어줍니다 . 온갖 복잡다단한 상황속에서 그 책의 주인공들이 어떻게 그 환경에 대처하는지를 보면서 상상력의 힘을 기르게 됩니다 . 그래서 세계적인 기업을 경영하는 사람들이 독서에 열중하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됩니다 . 어떤 사람들은 그런 세계적인 기업가들이 읽는 책의 목록을 구해서 그 책을 골라 읽으려고 합니다 . 그러나 이것은 잘못된 방식입니다 . 자신의 관섬이 중요한데 , 이런 사람들은 다른 사람의 관점을 따라 하려는 것입니다 . 단순한 모방은 합리적인 선택을 방해하는 요소입니다 . 책을 읽는 습관은 모방하되 , 책의 종류는 본인이 선택해야 합니다 .

 

저는 특별히 어떤 종류의 책을 선호한다거나 한 방면에 대한 책을 집중적으로 읽는 스타일은 아닙니다 . 여러 분야의 책을 읽는 , 이른바 잡독을 하는 스타일입니다 . 개인적으로제게 통찰력을 주는 분야는 진화 에 관한 책들입니다 . 흔히 고전을 통한 지혜를 모색하기도 하지만 솔직히 고전을 이해하려면 옛시대에 대한 이해가 충분해야 하기 때문에 집중하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.

 

제가 진화에 대한 책을 탐독하는 이유는 그것이 대부분이 생명체에 대한 이야기이기 때문입니다 . 생명체가 종족을 보존하고 , 상황에 대한 최적화를 통해 생존을 영위할뿐 아니라 점차 새로운 모습으로 진화되어가는 과정을 보여주기 때문에 저는 진화에 관한 책을 통해서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. 제게는 이런 생명체의 진화가 조직이나 기업의 생존 및 성장의 과정과 많이 닮아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. 생명체가 환경에 맞추어 진화하는것과 한 조직이나 사회가 점진적으로 발전의 단계로 나아가는것에서 공통점을 발견하게 됩니다 . 어떤 생명체나 최적의환경에서 생존을 도모하기 때문일것입니다 .

 

모든 조직이 자신의 옵티멈 , 즉 최적에 다가가려고 하지 않습니까 ? 물론 그런노력이 맞을때가 있고 또 틀릴때가 있을것입니다 .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명체나 사회 , 그리고 조직과 기업은 옵티멈을 향해 조금씩 앞으로 나아가게 됩니다 . 그 과정을 과학자들이 진화라 불렀던 것이지요 . 생존에 적합한 시스템으로 가는 것 , 그런것에 저는 흥미를 느낍니다 . 이런진화 대한 책들이 제게 경영의 지혜를 제공해주곤 합니다 .

 

나머지 경제 , 사회 , 리더쉽 분야에 대한 책들은 그야말로 잡독을 하는 스타일입니다 . 여러 분야에 관심이 많기 때문에 장르를 가리지않고 읽는 편입니다 . 저는 나아가 제 동료들과직원들에게 독서를 장려해 왓습니다 . 제 비서가 계산을 해보니 지금까지 제가 동료와 직원들에게 나우어준 책이 약 1 만권쯤 된다고 합니다 . 저와 오랫동안 직장 생활을 했던 동료 중에서 지금까지 제게 약 100 여권의 책 선물로 받았다는 사람도 있습니다 .

 

그렇다면 저 자신은 1 년에 책을 몇권 정도 읽을까 궁금했습니다 . 비서의 도움을 받아 계산을 해보니 평균적으로 1 년에 약 70~100 권 정도 읽었다는 통계 겨로가가 나왔습니다 . 보통 일주일에 1 권 정도 정독을 한 것으로 기억됩니다 . 연휴나 출장 갈 때 추가적인 독서 시간을 벌게 되면 30 여권정도의 책을 더 읽었던 것 같습니다 .

 

1 년에 70~100 권 정도의 책을 읽습니다만 솔직히 그중에서 약 3 분의 1 정도에서만 어떤 영감을 얻게 됩니다 . 제가 읽었던 모든 책이 좋은 책은 아니었다는 말입니다 . 많은 책들이 내용은 충분하고 좋은데 제시하는 방법이 부적절한 경우가 많다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. 그래서 이런 책들은 50 페이지 정도만 읽다가 중단해버립니다 . 내용뿐만 아니라 제시하는 방법도 마음에 든다면 , 그때부터 속도를 늦추면서 끝까지 정독합니다 . 이것이 제가 책을 읽는 방식입니다 .

 

생각하는 시간을 더 많이 확보하라

사실 책도 경험이나 생각을 문자라는 매체로 표현하고 있기 때문에 저자의 의도를 명확하게 전달하지 못하는 한계를 가지고 있습니다 . 그래서 책의 저자를 직접 만나서 들어보는 것이 그 책의 의도를 정확하게 이해가는 지름길입니다 . 가끔은 그런 기회가 있겠지만 , 항상 그럴수는 없을것입니다 .

 

대신에 저는 다양한 방면에 종사하는 다양한 분야의 사람들과 교류하는 것을 중요하게 여깁니다 . 한 사람과의 소중한 만남을 통해서 우리는 그 사람의 인생 이갸기 전체를 듣게 됩니다 . 세상을 다른 방식으로 살아온 사람들과의 만남은 때로 신선한 충격을 주기도 합니다 . 문제를 다르게 접근하는 사람의 방식을 관찰하면서 우리가 가지고 있던 사고의 경직성을 발견하면 놀라기도 합니다 . 필요하다면 외부 전문가와의 만남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합니다 . 그들과 대화하는 과정에서 우리는 생각의 실마리를 찾게 되고 , 좋은 의사 결정을 내릴수 있는 어떤 기분점을 발견하게 됩니다 . 그래서 의사 결정자는 골방에서 혼자 고민하는 사람이 아니라 함께 대화하고 , 다른분야 , 다른사람과의 만남을 통해서 영감을 얻는 사람입니다 .

 

이렇게 책도 읽고 그 분야의 전문가에게 들은 의미 있는 이야기를 종합해 자신의 생각을 만들어가야 합니다 . 그리고 자기가 맡은 조직에 어떻게 활용해볼가 생각하고 적용해봐야 합니다 . 최근에 많은 리더들이 인문학을 비롯한 수많은 강좌에 참석하고 있지만 단순히 자신의 교양만을 쌓는 것은 아닌지 곰곰이 생각해봐야 할것입니다 .

 

빌 게이츠 같은 탁월한 경영자는 매년 생각 주간 을 보내면서 책을 읽고 생각하는 시간에 집중한다고 합니다 . 직급과 직책이 올라갈수록 일하는 시간을 늘릴게 아니라 실력을 늘려야 합니다 . 소소한일에 소모하는 시간을 줄이고 , 그 시간에 책을 읽고 생각하는 시간 을 더 많이 가지시길 바랍니다 .


출처:초격차(권오현)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